증권 >

파크시스템즈, 기술특례로 코스닥 노크.. 기술성평가 도입 후 첫 AA

파크시스템즈, 기술특례로 코스닥 노크.. 기술성평가 도입 후 첫 AA
원자현미경(AFM) 선도기업인 파크시스템즈가 기술특례상장으로 코스닥 시장을 노크한다. 비 바이오 업체로는 아스트에 이어 두번째 기술특례 상장으로 기술성 평가 도입 이후 평가기관 모두에서 'AA' 등급을 받은 사례는 처음이다.

파크시스템즈는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997년 설립된 최첨단 나노계측 시스템인 원자현미경(AFM)부문 전문기업이자 글로벌 마켓리더다. 세계최초 원자현미경을 개발하고 상용화한 박상일 대표가 이끌고 있다. 설립자인 박상일 대표는 27년간 원자현미경을 연구해 한 우물을 파온 인물로 서울대 물리학과와 미국 스탠퍼드대 박사과정을 거쳐 1988년 세계 처음으로 원자현미경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파크시스템스의 성장배경은 ▲압도적인 기술경쟁력 ▲맨 파워 ▲차별화된 기술력 기반 다양한 제품라인업 ▲글로벌 메이저 고객확보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특히 시료와 탐침이 부딪치지 않는 분리형 스캐너를 이용한 완전 비 접촉모드의 원자현미경 구현과 살아있는 세포를 측정할 수 있는 이온전도현미경 바이오 융합기술 및 3D 원자현미경, 스마트스캔 운용 프로그램 등은 지속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 결과 파크시스템스는 기술성 평가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매출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2015년 연결기준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38억원에 17억4100만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지난해 대비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특히 제품원가율이 40% 미만인 고부가 제품라인업으로 매출 총이익률이 60% 이상으로 향후 고수익 달성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세계적인 나노일렉트로닉스 연구센터 IMEC 과 차세대 나노계측용 인라인 원자현미경 기술개발 공동협업 및 사업화에 대한 제휴를 맺어 향후 전세계 반도체 컨소시엄 회원사와 주요 연구기관을 고객사로 유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에 대해 파크시스템스 박상일 대표이사는 “원자현미경관련 세계 유일무이한 기술경쟁력을 겸비한 기술집약형 강소기업으로 이번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시장 수요에 최적화된 제품개발과 영업력 확대로 전세계 최첨단 나노계측시스템 NO.1 기업으로 퀸텀점프 하겠다” 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번 상장을 위해 총 100만주를 공모하며 희망 공모가 밴드는 9000원~1만1000원이다. 12월 3일~4일 수요예측을 통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 후 9~10일 청약을 받아 중순께 상장 예정이다. 상장주관사는 KB투자증권이 맡았다.

sane@fnnews.com 박세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