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유튜브 만들자" 통신사들도 MCN 경쟁

1인방송 전성시대 맞춰 잇따라 서비스 선보여
다양한 영상 콘텐츠 제공 데이터 사용 늘리는 효과

SK텔레콤 핫질 메인화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1인방송에 통신사들도 잇다라 채널을 제공하며 1인 미디어 창작자들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다. 통신 서비스가 음성통화에서 데이터 중심으로 무게중심을 옮기면서 데이터 소비의 주축인 영상 관련 서비스를 확대하려는게 통신회사들의 가장 큰 목적이다.

데이터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1인 방송 콘텐츠가 많을수록 데이터 사용량을 늘릴 수 있고,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해 영상 서비스를 다양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 인터넷 방송사들 외에 대형 통신회사들까지 잇따라 1인방송 채널 경쟁에 나서면서 국내 콘텐츠 시장은 그야말로 1인방송 전성시대를 맞고 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SK텔레콤은 모바일에 특화된 뮤직, 라이프, 엔터테인먼트 전문의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핫질(HOTZIL)'을 출시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롱텀에볼루션(LTE)비디오포털에서 다중채널 네트워크(MCN) 큐레이션 서비스 '파워 유튜버' 서비스를 시작했다.

■통신사, '맞춤형 서비스'

통신사들의 MCN은 기존 서비스들과 달리 소비자들이 관심있어 할 주제를 중심으로 위주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의 핫질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형태로 연예인, 인기 BJ(브로드캐스팅 잭키), 전문 크리에이터, 모바일 동영상 사업자 등 다양한 전문 콘텐츠 생산자에게 채널을 제공한다. 소비자들은 개인별 관심사에 따라 선호 채널을 시청할 수 있도록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제작했다. 핫질은 뮤직, 라이프,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나눠져 있으며 시청자 연령, 성별, 시청이력 등에 따라 각기 다른 콘텐츠로 구성된 UI를 제공한다. 또 시청이력이 누적될수록 더욱 정교화된 UI를 제공받게 되어, 원하는 콘텐츠를 원터치로 시청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의 MCN인 '파워 유튜버' 큐레이션 서비스에는 '최신, 베스트(BEST), 인기BJ, 장르별, 테마추천' 등 각 코너가 다양하게 구성돼 차별화한 방송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특히 황당 카메라, 뷰티, 게임, 토크, 일상, 유머 등 다양한 장르의 영상을 장르별로 잘 정리해 제공하고 있어 시청자의 관심사에 따라 원하는 영상을 즐길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음성에서 영상 소비 위주로 통신시장이 재편되면서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영상 플랫폼 관련 서비스에 통신사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MCN은 갈수록 커질 수 밖에 없는 시장이어서 향후 통신사들의 관여도는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는 시장"이라고 말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만든 신시장, MCN

국내외 대표적으로 성공한 MCN 사례는 유튜브다. 유튜브를 통해 1인 창작자는 인터넷이 가능한 곳이면 어디든 자신의 콘텐츠를 전세계로 알릴 수 있계 되었다. 이 같은 파급력으로 유튜브는 지난 2005년 5월 출범한 후 올해 상반기 기준 연간 순방문자 10억명을 넘어섰으며 현재도 1분마다 300시간 분량의 동영상이 실시간 업로드되고 있다. 유튜브는 광고 수익을 1인 창작자와 공유하면서 MCN 사업 모델의 시초가 됐다.

국내에서는 CJ E&M이 지난 2013년 7월부터 MCN 사업을 진행중이며 유튜부와의 차별점은 단순 광고 수익 공유가 아닌 콘텐츠 제작에서부터 지원한다는 점이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MCN(다중채널 네트워크)은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이 인터넷에 자신들이 만든 영상을 올려 여러 시청자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TV로 말하자면 일종의 채널이다. 개인 창작자가 콘텐츠를 만들면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에 이 콘텐츠를 올리고 광고 등으로 발생하는 수익은 개인 창작자와 MCN 사업자가 나눠 가지는 형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