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10배 빠른 스마트폰 충전 기술 개발


화웨이가 지금보다 10배 빠르게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화제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화웨이가 지난 13일 일본에서 열린 배터리 심포지움에서 이 같은 기술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에서 사용되고 있는 리튬이온 소재를 활용하면서 충전속도가 훨씬 빠른 두 가지 종류의 배터리 동영상을 선보였다.

600밀리암페어아워(mAh) 배터리는 2분 만에 68%가 충전됐다. 하지만 워낙 작은 용량이기에 이를 스마트폰에 도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눈에 띄는 것은 3000mAh 배터리였다. 3000mAh 배터리는 5분 만에 무려 48%가 충전돼 10시간 통화가 가능한 수준이 됐다.

화웨이는 양극과 결합된 흑연 원자를 이용해 이 같은 기술을 개발했으며 고속충전을 한다고 해서 배터리 수명이 줄어들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물론 이 기술이 당장 상용화되는 데는 무리가 있다. 이처럼 빠른 충전을 하기 위해서는 동영상 속에 나와있는 거대한 충전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만약 이 같은 고속충전 기술이 실제로 도입될 경우 많은 사용자들이 배터리 걱정은 덜 수 있을 전망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