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이동우, 책임경영 행보 눈길

자사주 4000주 추가 매입
이동우, 책임경영 행보 눈길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사진)가 잇따라 자사주 취득에 나서며 책임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16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2월 자사주 4000주를 사들인 데 이어 지난 10일 또다시 4000주를 2억4000만원에 사들였다. 이 대표는 동시에 경쟁력 강화를 위해 롯데하이마트 취급 품목 다갹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는 올해초 취임 당시 8300여개이던 매장 취급품목을 1만3000여개로 늘렸다. 쿠진아트, 웨이스팅하우스 등 해외 가전 브랜드 상품을 들이는고 드론,태양광발전기,여행용 가방, 애견용품까지 갖추며 종합 라이프스타일숍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 미밴드, 이어폰 등 휴대폰 액세서리 상품을 늘려 모바일 사업부문도 강화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 4월 샤오미 보조배터리를 론칭한 지 2주만에 2만대 완판 기록을 세웠다.


또 지난달 온라인 쇼핑몰을 리뉴얼 오픈하면서 온라인·오프라인·모바일 등으로 구분 돼 있는 쇼핑환경을 하나로 묶는 옴니채널 쇼핑환경 조성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옴니채널 쇼핑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전사적으로 확대를 주문한 아이템이다.

롯데하이마트 관계자는 "(이 대표 취임 이후) 온라인 구매 후 택배를 기다릴 필요 없이 인근 하이마트 매장에서 원하는 시간에 수령할 수 있는 스마트픽 서비스, 오프라인 매장에서 원하는 상품을 찾지 못한 고객에게 태블릿을 통해 온라인 전용 상품까지 보여주는 '옴니세일즈' 기능 등을 갖췄다"고 전했다.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