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중립모임 통합행동, "文-安 협력복원" 시도

새정치민주연합의 중립성향 중진급 인사 8명의 모임인 '통합행동'이 당 혁신안 등을 둘러싸고 대척점에 서 있는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공동대표간 화합을 주선하는 등 내홍 추스르기에 나섰다.

이들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안철수 협력을 기초로 '세대혁신 비상기구'를 구성해 야권통합을 이뤄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1단계로 문·안 협력 구도를 복원한 뒤 2단계로 비상기구를 통한 당내 혁신과 통합의 비전을 마련하고, 마지막으로 통합 전당대회 개최나 선대위 구성 등을 통해 야권 제 세력과 통합을 완성하는 3단계 로드맵을 제시한 것이다.

이들은 "문 대표와 안 전 대표가 당내 통합과 혁신, 범야권통합을 위한 실질적인 출발점을 만들어야 한다"며 먼저 안 전 대표가 제시한 부정부패 척결, 낡은 진보 청산, 수권비전위원회 구성 등을 문 대표가 공론화할 것을 요구했다.

또 "문·안 협력은 비상기구를 구성해 구체적인 당의 혁신프로그램을 집행해 나가야 한다"며 "특히 수권비전위원회 활성화로 무너져가는 서민경제와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을 살려낼 구체적 비전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행동은 비상기구가 문 대표 체제의 혁신위원회가 마련한 혁신안과 함께 안 전 대표의 혁신안을 수용·보완하고 새로운 인재를 영입, 당내 변화를 주도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비상기구는 당내 통합을 기초로 전당대회 방식 등을 포함한 범야권 통합을 이뤄내 새누리당 정권과의 일 대 일 경쟁을 통해 국민이 희망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행동 간사인 민병두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도 참여하면 좋지만 현직 광역단체장이 함께 하기에는 법률적 제약이 있어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며 "오늘 발표한 안을 문 대표와 안 전 대표에게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9월 친노무현계와 비노무현계를 넘어 통합의 흐름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결성된 통합행동은 박영선·조정식·민병두·정성호 의원과 김부겸·송영길·정장선·김영춘 전 의원 등 8명이 참여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