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파리테러 후폭풍] 중동불안 고조..국제유가 2.5% 급등

국제유가가 큰 폭 상승했다. 파리 테러 여파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1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41.74달러로 전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2.5%(1.00달러) 상승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0.9%(41센트) 상승한 배럴당 44.88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파리 테러 이후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프랑스 등 서방국들의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공습이 확대되면서 중동지역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테러 발생 직후 유가는 보통 단기적으로 급등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원유는 수요에 비해 넘쳐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9월말 현재 전 세계 상업용 원유재고량은 30억 배럴에 달해 사상 최고 수준이다. 다만 국제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이 10월 하루 산유량이 3108만배럴로 12만 배럴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이후 최저 수준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