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中 고위층 의료관광객 유치

부산시가 중국 퇴직 공무원·지도층 의료관광객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부산시는 중국 노령발전 기금회 시찰단 7명을 초청해 우수한 의료기술과 관광자원을 연계한 의료관광 상품을 소개하는 팸투어를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부산시가 중국 노령발전 기금회의 한국 시행사 케이씨온(KC-ON), 주관 시행사 ㈜와우홀딩스컨소시엄.㈜덴트컴과 주관 여행사로는 ㈜화산여행사.㈜부산티앤시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부산관광공사가 후원해 7개 기관 대표들로 구성된 기금 시찰단을 부산에 초청했다.


한국 건강검진 의료관광 사업은 중국 기금회에서 퇴직 공무원과 지도층의 복지증진을 위해 1년 동안(12월~2016년 12월) 베이징지역 지원대상자 130만 명 중 1차 2만명, 1인당 3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사업 시행전 시찰단이 서울과 부산을 방문해 의료시설, 호텔, 관광코스, 한류문화 등을 체험했다.

중국 시찰단은 △좋은문화병원.좋은강안병원, 해운대부민병원, 고운세상김양제피부과, 라인업치과, 누네빛안과, ABC성형외과 등 의료기관에서 체험하고 △삼주다이아몬드베이 요트 체험 △국립부산국악원 '왕비의잔치' 공연 관람 △해운대용궁사.아쿠아리움부산.누리마루 등 관광지 투어 △신세계·롯데백화점 등을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팸투어를 통해 중국 노령발전 기금회의 한국 건강검진 의료관광 사업 1차 대상 2만 명중 부산으로 1만명을 유치할 경우 배우자 등 동반 1인을 포함하면 약 2만명의 중국인 의료관광이 부산을 방문하고 중국 노령기금 개인별 지원액 300만원을 기준으로 약 6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