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터키 발전소 성능 개선 두산重 우선협상자 수주금액만 1조원대

두산중공업이 터키 ERG가 발주한 석탄화력발전소 성능개선 프로젝트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EPC 방식으로 총 1345㎿ 규모의 압신 엘비스탄A 화력발전소 성능개선 공사를 진행한다. 보일러, 터빈, 친환경 설비 등 전체 발전소 설비에 대한 교체 공급과 유지.보수를 맡게 될 예정이다. 계약금액 등 세부 조건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연내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주금액은 1조원대 규모가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박흥권 두산중공업 터빈.발전기 BG장은 "두산중공업의 풍부한 발전플랜트 시공 경험과 주기기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에서 우선협상대상자가 될 수 있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주해 향후 터키 발전 시장에서 사업을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발전시장이 호조세를 보이는데다 베트남, 인도 등 주력시장에서도 2~3개 대형 프로젝트 수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 올 연간 수주액은 목표치인 9조3000억원을 넘어 10조원대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