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박근혜 정부, 정상외교로 전기료 1억달러 환급 조치

APEC 21개국에 한국 정부의 해외 진출기업 애로요인 해소 의지 각인을     통해 우리기업의 해외 진출에 큰 도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 18일 한-필리핀 정상회담의 결과로 필리핀 진출 한국기업들의 전기료 할인 문제가 해결된데 대하여 크게 환영을 표하고, 이러한 조치가 우리기업들의 해외비지니스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APEC 정상회의계기 마닐라에서 개최된 박근혜 대통령과 필리핀 아키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필리핀 진출 우리기업들의 1억달러에 달하는 전기료 할인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진중공업 등 우리 기업들은 지난 2008년 당시 필리핀 정부의 전기료 할인을 약속을 받고 현지에 조선소와 생산설비를 건설했다. 하지만 아키노 현 정부가 형평성 및 예산상 어려움을 이유로 2011년 이후부터 납부된 전기료 환급을 중단하여, 우리 기업들이 받지 못한 할인혜택이 올 11월 현재 약 1억달러에 달하게 됐다.

이러한 기업들의 애로요인에 대해 정부는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특별정상회담 계기 한-필 정상회담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은 전기료 할인문제 해결을 아키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그 이후에도 문제 해결이 지연되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다시 한 번 박 대통령이 해결을 요청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한진중공업 등 우리기업들은 필리핀 정부로부터 빠르면 내년 1월부터 추가 전기료에 대한 환급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전경련은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정상외교 성과가 동 조치로 직접적인 혜택을 본 한진중공업 등 이외에도 필리핀에 나가 있는 한국 기업들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했다.

지난 16일부터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된 APEC CEO Summit에 참가한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등 한국 경제계는 “APEC 정상회담 기간에 이루어낸 이번 성과는 APEC 21개국 정부 및 경제계에 한국 정부가 한국기업들의 해외 애로 요인 해소를 위해 끝까지 나선다는 인식을 심어줌에 따라,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우리 기업들에게는 천군만마 이상의 지원 효과를 발휘하게 될 것이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미국, 중국, 일본 등 APEC 21개 회원국은 2013년 기준 세계 GDP의 57%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권으로, 우리 수출의 74%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이자 투자처이다.

sijeon@fnnews.com 전선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