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문·안·박 연대 이상의 방안 없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0일 자신이 제안한 '문·안·박 3인지도체제'와 관련, "그 이상의 방안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당내 수용을 요청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승리를 위해 함께 하라는 당안팎의 요청에 따라 문·안·박 연대 요청했다. 우리당 전체 하나의 출발될 것이다. 더 힘찬 혁신 동력 될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G20회의에서 밝힌 포용적 성장방안에 대해서는 "포용적 성장하려면 고용안정, 비정규직 차별해소 등 포용적 노동정책 필요하다"며 "박 정부와 새누리당의 경제사전엔 없는 개념일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세계가 소득형평성 양극화 척결에 나섰다. 경제성장 저해하는 요해임을 드디어 인식한 것"이라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제발 눈을 크게 뜨고 세계를 둘러보라. 저와 우리당이 주장하는 소득주도성장이 포용적 성장의 방안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박 대통령 행적 조사 의결관련 논란에는 "참사 당시 청와대 대응에 대한 조사를 막기위해 정부여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있다"며 "여당 의원과 여당 추천 특조위원들이 정부 시나리오대로 꼭두각시처럼 행동한 정황 드러났다.
한심하고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독립성 특조위의 생명이다. 국회 차원 철저한 진상규명과 문책으로 독리성, 자율성 보장해줄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