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윤일병 사건 주범, 교도소서 동료 몸에 소변을...징역 30년 ‘또’ 구형

윤일병 사건 주범, 교도소서 동료 몸에 소변을...징역 30년 ‘또’ 구형


윤일병 사건, 윤일병 사건, 윤일병 사건, 윤일병 사건윤일병 사건의 주범으로 35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27살 이 모 병장이 군 교도소에서도 온갖 폭행과 가혹 행위를 일삼다 추가로 기소돼 징역 30년을 또 구형받았다.20일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6일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이 병장의 국군교도소 내 폭행과 가혹행위 혐의에 관한 결심공판이 열렸고, 군 검찰은 이 병장에 대해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윤 일병 폭행 사망사건으로 징역 35년을 선고받고 국군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이 병장은 감방 동료들에게 폭행과 가혹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달 28일 추가로 기소됐다.군 검찰이 작성한 공소장에는 이 병장이 '코를 곤다'는 이유로 감방 동료를 구타하거나 동료의 몸에 소변을 보는 등 엽기적인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포함됐다.이 병장은 감방 동료에게 종이를 씹어 삼키게 하거나 식사할 때는 밥 없이 반찬만 먹도록 강요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