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권, 대한적십자사에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 성금 11억원 전달

은행권, 대한적십자사에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 성금 11억원 전달
전국은행연합회(회장 하영구)는 20개 사원기관을 대표하여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 성금 11억원을 20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성금과 함께 보쌈김치, 호박전 등의 밑반찬을 직접 만들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 이번 활동은 대한적십자사 봉사단과 함께 이루어졌다.

'은행사랑나눔네트워크'는 은행의 본·지점과 대한적십자사 봉사단을 연결하여 전국의 취약계층 및 취약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봉사 네트워크다.

은행권은 2006년 이 네트워크 지원을 시작한 이래 올해로 10년째를 맞이하게 되며, 이제까지 총 84억원을 기부했다.

저금리·저성장 환경의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악화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년과 동일한 금액을 지원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의 은행원들과 대한적십자사 봉사단이 연말까지 저소득 아동·청소년·노인, 다문화가정, 북한 이주민 등 총 2만7600여 세대 및 사회복지시설 80여 곳을 대상으로 필요물품을 전달하고 보살핌 봉사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지원물품 중 일부는 사회적 기업의 제품을 구입하여 사회적 기업과의 연계를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했다.

seilee@fnnews.com 이세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