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주방 공개한 맥도날드서 '청결 체험'

내셔널 오픈 데이 진행 첫날인 20일, 맥도날드 서울 관훈점에서 열린 행사에 참여한 주부 고객과 어린이들이 햄버거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내셔널 오픈 데이 진행 첫날인 20일, 맥도날드 서울 관훈점에서 열린 행사에 참여한 주부 고객과 어린이들이 햄버거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먹거리'에 대한 불안이 커져가면서 맥도날드가 실시하고 있는 주방공개 프로그램 '내셔널 오픈 데이'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맥도날드에 따르면 20~21일 이틀 동안 전국 316여개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진행되는 내셔널 오픈 데이에 진행 첫날에만 5000여명이 참여했다.

첫날 행사에 참여한 고객들은 식재료가 보관돼 있는 건자재실 및 냉장, 냉동고와 햄버거 등 맥도날드 제품이 만들어지는 주방을 직접 살펴봤다.


30분마다 20초 이상씩 손 씻기, 식재료에 따라 다른 색깔의 위생 장갑 착용 등 철저한 위생 관리를 위한 맥도날드 주방 매뉴얼도 공개됐다. 또한 4번에 걸쳐 씻은 후 진공 포장해 냉장 상태로 매장으로 배송된 양상추,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4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은 공급업체로부터 받은 1+ 등급의 계란 등 높은 품질의 식재료에 고객들이 놀랐다는 후문이다. 가장 많은 고객들이 우려하고 있는 튀김용 기름의 경우 수시로 산도체크를 해 일정 기준을 넘어서면 새 기름으로 교체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