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알카에다 추종' 인도네시아인..法 "범죄사실 소명" 구속영장 발부

경찰청 외사정보과는 20일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연계단체인 '알누스라 전선'을 추종한 인도네시아 국적의 불법체류자A씨(32)를 구속했다.

이날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실시한 서울중앙지법 이승규 영장전담 판사는 "주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도 인정된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7년 위조 여권으로 입국해 제조업체 노동자로 불법 체류하면서 흉기인 '보위 나이프' 1점과 모형 M16 소총 1정, 타인 명의의 현금카드와 통장 등을 소지한 혐의다.
특히 A씨는 지난 4월과 지난달 알누스라 전선의 상징 로고가 새겨진 깃발을 흔드는 영상이나 이 테러단체 로고가 새겨진 모자를 쓴 사진을 SNS에 올렸다.

경찰은 A씨에게 위조 사문서 행사,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 위반, 출입국관리법 위반,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A씨가 어떤 과정을 거쳐 테러 단체에 관심을 두게 됐는지, 테러를 실제로 계획했는지, 공범이나 연계세력은 없는지 등을 밝히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