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형마트 휴업일 변경 추진, 일요일에서 평일로 변경 시도 ‘이번엔 성공할까’

대형마트 휴업일 변경 추진, 일요일에서 평일로 변경 시도 ‘이번엔 성공할까’


대형마트 휴업일 변경 추진대형마트가 휴업일 변경 추진 소식이 이슈가 되고 있다.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는 의무 휴업일을 기존 일요일에서 평일로 변경하기 위해 지자체, 지역상권과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경기 용인시, 충북 청주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대형마트가 상인들과의 협의를 거친 후 의무 휴업일을 평일로 바꾸기로 추진 중이다.
이미 경기도 김포, 남양주, 구리, 고양, 오산, 경북 구미, 전남 나주, 울산 남·북구, 강원 강릉시, 제주도 제주시 등 일부 지자체는 의무휴업을 일요일에서 수요일 등 다른 요일로 바꾼 바 있다.하지만 지역별로 여건이 다른 만큼 업계는 의무 휴업일을 변경하는 문제가 그리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한편 지난 19일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대형마트 6곳이 서울 동대문구와 성동구를 상대로 낸 영업시간제한 등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서울고등법원으로 사건을 돌려보낸 바 있다./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