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아세안+3 정상회의] 한국 주도 '동아시아비전그룹 행동계획' 채택

아세안+3 협력 방안 등 공동체 건설 로드맵 담겨
【 마닐라(필리핀)=조창원 기자】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기간에 우리나라 주도로 제기된 '동아시아비전그룹 행동계획'이 채택돼 눈길을 끌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 "이번 정상회의에서 우리는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을 향해 나아가는 두 개의 수레바퀴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언급한 두 개의 수레바퀴는 아세안 10개 회원국이 채택한 '아세안 공동체 비전 2025'와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제2차 동아시아비전그룹(EAVG Ⅱ) 행동계획'을 말한다.

'비전 2025'는 올해 말 공동체 출범을 앞둔 아세안 10개 회원국이 추구할 역내 경제통합 등의 지향점을 담은 선언문이다. '동아시아비전그룹 행동계획'은 아세안+3 협력방안 및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의 로드맵을 담고 있다.

이번에 채택된 '제2차 동아시아비전그룹 후속조치 행동계획'은 우리나라가 예전부터 면밀히 주도해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당초 아세안+3 회원국의 저명 인사 및 학자 등으로 구성된 EAVG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1998년 아세안+3 정상회의 때 제안해 처음 설립됐다. 1차 EAVG는 1999년 설립돼 2011년 아세안+3 정상회의에 최종보고서를 제출하고 활동을 마쳤다.

2차 EAVG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제안으로 2011년 설립됐으며, 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이 우리측 대표이자 공동의장으로 참여했다. 2차 EAVG는 2012년 아세안+3 정상회의 때 2020년까지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설립을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는 내용 등이 담긴 보고서를 제출했다.


이날 아세안+3 정상회의 때 채택된 '2차 EAVG 후속조치 행동계획'은 2012년 보고서의 후속조치 내용을 담았다. 이 보고서는 2차 EAVG에 대한 △추진 경위 및 목적 △비전 개관 △권고사항에 대한 전반적 평가 △핵심 권고사항에 대한 평가 및 행동계획 진전사항 등으로 구성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20년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실현을 위한 4가지 핵심 요소로 △단일 시장과 생산기지 △금융시장의 안정성 및 에너지식량 안보 △균등하고 지속가능한 발전 △세계경제에 대한 건설적 기여 등을 제시하고 정치·안보, 경제·금융, 사회·문화 분야의 협력을 위한 지향점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