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한미약품, 1000억 규모 폐암신약기술 수출

한미약품이 약 1000억원 규모의 신약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한미약품은 자체개발한 내성표적 폐암신약 'HM61713'에 대한 홍콩·마카오를 포함한 중국 전역에 독점 권리를 부여하는 내용으로 중국 생명공학기업 ZAI 랩과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ZAI 랩으로부터 확정된 계약금 700만달러(약 81억원)와 임상시험, 시판허가 등에 성공할 경우 받는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 8500만달러(약 984억원)를 받게 된다. 여기에다 제품 출시 이후에는 두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받는다. 한미약품은 앞서 지난 7월 독일 베링거인겔하임과 HM61713의 중국 전역과 한국지역 권리를 제외한 글로벌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은 HM61713의 타깃인 비소세포폐암의 중국 환자가 전세계 환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는 특수성이 반영됐다.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이사는 "축적된 연구개발(R&D) 역량을 보유한 ZAI 랩을 통해 HM61713이 중국시장에서 퍼스트 인 클래스(First-in-class)로 개발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며 "비소세포폐암으로 고통받는 중국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적 대안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HM61713은 암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EGFR 돌연변이 만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며 기존 치료제 투약 후 나타나는 내성 및 부작용을 극복한 3세대 내성표적 폐암신약이다. HM61713의 안전성 및 우수한 종양감소 효과에 대한 1/2상 임상시험 중간결과는 지난 5월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공식 발표된 바 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