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重 사장단 급여 전액 반납

위기극복 긴축경영 돌입
현대중공업이 위기극복을 위한 긴축경영체제에 돌입한다. 현대중공업은 최길선 회장을 위원장으로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해 흑자를 실현할 때까지 긴축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우선 그룹 전 계열사 사장단이 급여를 전액 반납하고 임원들도 직급에 따라 최대 50%까지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최근 실적 부진을 보이고 있는 조선관련 계열사에서는 부서장까지도 급여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불필요한 사내외 행사와 연수프로그램도 흑자를 달성할 때까지 중단할 예정이다. 시설투자도 축소 보류한다. 회장과 사장을 포함한 임원들 모두 출장 시 6시간 이내 비행에는 이코노미 좌석을 이용하기로 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