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20대 국회 개원] 20대 국회 '알파고 열풍'.. '디지털 입법' 경쟁

융합산업 활성화 관심
13일 개원한 20대 국회에 '알파고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여야 가릴 것 없이 의원들이 인공지능(AI)과 ICBM(사물인터넷, 클라우드컴퓨팅, 빅데이터, 모바일) 을 활용한 융합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입법 및 정책 활동에 발벗고 나선 것. 지난 3월 구글의 AI 프로그램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바둑대국 이후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이슈인 만큼 의제 선점에 공을 들이는 것은 물론 융합산업을 활성화해 한국 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찾겠다는 참신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대 국회 개원] 20대 국회 '알파고 열풍'.. '디지털 입법' 경쟁

■여야, '디지털 입법경쟁' 돌입

13일 국회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통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이 핵심인 4차 산업혁명 물결 속에 여야를 불문하고 '디지털 입법'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새누리당 송희경 의원(비례대표)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미래 일자리, 소프트웨어가 답이다'란 주제로 첫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오는 28일에는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과 함께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제4차 산업혁명포럼'을 출범할 예정이다.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장과 KT 임원을 지낸 송 의원은 "미래 먹거리이자 미래 일자리가 될 ICT 융합산업을 육성하고 발전시키는 것이야말로 그 어떤 것보다 절박한 국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수도권 중진인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도 AI와 로봇산업 등을 연구하는 모임인 '국가미래전략포럼(일명 알파포럼)'을 지난 8일 공식 출범시켰으며, '새누리당 1호 법안'은 배덕광 의원이 대표발의한 '빅데이터 이용 및 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이다.

원유철 의원은 "정보통신기술과 제조업이 융합된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며 "무인자동차와 드론(소형 무인기) 등 미래 먹거리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회가 입법.정책적 지원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ICT융합산업 정책논의는 속도전"

내년 대선을 앞두고 대권 잠룡들도 4차 산업혁명을 둘러싼 거대 담론을 제시하고 있다. 유력 대권주자(반기문-문재인·안철수, 10일 한국갤럽 조사 기준) 중 원내에 발을 딛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이슈인 '고용절벽', 이른바 일자리 급감 문제를 주요 의제로 정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을 '신이 창조한 최고의 지능생명체인 인간과 인간이 창조한 최고의 인공지능 알파고 간의 두뇌 싸움'으로 정의하며, 자신의 정치관을 풀어낸 바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여야 의원들이 '이슈 몰이'가 아니라 더 적극적으로 ICT 융합산업 관련 정책논의를 이끌어갈 것을 주문했다. 김진형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장은 "제4차 산업혁명은 교육, 직업, 윤리 등 우리 삶 전반을 직접 변화시킬 것"이라며 "소프트웨어산업 진흥 관련법안들을 통폐합해 일관된 진흥체계를 수립하는 등 20대 국회가 관련 법 체계 정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