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신발, 명품화사업 덕에 실적 호조

부산시·부산경제진흥원 제품개발·홍보 지원나서
국내 및 美·中 판로 개척.. 인지도 낮은 브랜드에 도움
부산 신발, 명품화사업 덕에 실적 호조
부산신발 명품브랜드 사업의 롤모델로 갈수록 세계시장에서 호평받고 있는 '트렉스타 코브라 시리즈'.

부산시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신발브랜드 명품화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는 '우리브랜드 신발명품화사업'이 지속적인 기초역량 강화 지원을 통해 글로벌 시장의 틈새를 비집고 높은 판매실적을 올리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우리브랜드 신발명품화사업'은 부산시가 3억원을 지원하고 참여기업 5개사가 1억원을 매칭해 제품 개발을 중심으로 홍보.사업화 기반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글로벌 빅브랜드 각축전에서 아직 부산신발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가운데도 (주)마이프코리아의 '치스윅(Chiswick)'은 지난해 이 지원사업을 통해 매출 18억원을 달성했다. 2014년 8월 런칭한 신생기업인 이 회사는 올 상반기 매출도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00% 초과 달성하는 등 연말까지 300% 이상 신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신세계백화점 팝업매장, 롯데백화점 편집샵 등 오프라인 매장 운영과 함께 폴더(FOLDER)매장에서는 '우리브랜드사업' 지원으로 개발된 제품이 매장 내 매출 1위를 차지하는 등 젊은 감성을 자극하는 브랜드로 영향력을 견고히 하고 있다.

해외 유명브랜드의 OEM(주문자상표 부착방식)전문생산기업으로 750억원대 매출(2013년 기준)을 올리고 있는 부산신발기업 (주)씨엔케이무역은 해운대 바다와 동백섬, 오륙도 등을 배경으로 탄생한 부기랜드의 '부기베어(Boogi Bear)' 브랜드를 런칭해 세계적인 아동브랜드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부산신발브랜드 명품화사업은 롯데백화점 '슈즈플러스', ABC마트, 중국 슈마커에 속속 입점되고 있다. 여기에다 롯데백화점 단독매장 운영을 준비하는 등 국내는 물론 중국시장 채널 다양화와 미국, 동남아시장 개척을 위해 기업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

(주)와일드캣 '아띠빠스(Attipas)'는 2013년 '우리브랜드사업' 지원을 통해 유아의 감성을 자극하는 디자인 요소와 인체 무해한 솔(Sole), 보행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유아신발이란 독특한 영역을 개척해 170% 이상의 매출신장(2015년 기준)을 보이며 유아를 둔 부모와 할머니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제품으로 각인되고 있다.

'우리브랜드사업'을 통해 단일품목 베스트셀러 '코브라'시리즈로 100만족을 달성하고 아시아지역 아웃도어 1위를 넘어 세계시장을 석권하고자 바쁜 걸음을 내딛고 있는 부산신발 브랜드 대표격인 트렉스타는 롤모델로 꼽힌다.


현재 66개 브랜드로 집계되고 있는 많은 부산신발 브랜드들은 대부분 인지도가 낮아 명품브랜드로 자리 잡고자 사투를 벌이고 있어 명품화사업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 신발기업에 대한 첨단소재, 인체공학적 설계 등 연구개발(R&D)개발 뿐 아니라 마케팅 지원과 더불어 신발의 패션기능 강화와 사업화환경구축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부산신발기업이 세계적인 명품신발을 생산.판매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는 26일 오후 2시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 3층 세미나실에서 올해 선정된 선형상사의 '도레미(Doremi), (주)씨엔케이무역의 '부기베어(Boogi Bear)', (주)덤퍼의 '덤퍼(Dumper)', (주)마이프코리아의 '치스윅(Chiswick)', (주)트렉스타의 '트렉스타(treksta)' 등 5개 브랜드의 사업 중간평가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