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문화의전당 국악당, 12월7일까지 국악아동극 '아빠와 딸' 공연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용인시에 위치한 국악당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국악아동극 '아빠월드'를 오는 24일부터 12월 7일까지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연작품인 '아빠 월드'는 딸과 아빠사이의 감동깊은 사랑이야기로, 자신만의 방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딸을 사랑하는 표현이 서툰 아빠와 아빠의 진심을 읽기엔 너무 어린 딸과의 소통과 화해를 담았다.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는 동시에 우리들의 일상과 같은 이야기로 공감되고 친근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이번 국악아동극은 현대악기인 신디사이저와 전자첼로, 그리고 우리 전통악기인 대금과 가야금등이 어우러진 퓨전국악연주를 통해 국악을 보다 쉽고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가장 큰 특징은 무대 위에서 라이브로 연주되는 퓨전국악과 극이 함께 진행되는 것으로, 이를 위해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지난 6월 서울예술대학교와 업무협약을 맺어 기관과 학교가 연계한 창작프로그램을 만들어 냈다.

서울예술대학교 졸업 및 재학생을 대상으로 작품을 공모한 후 당선된 작품을 기반으로 연주팀과 연기팀을 추가로 선정해 작품을 완성시켰다.

정재훈 사장은 "문화기관과 교육기관의 협업을 통해 좋은 기획물이 탄생하고, 경기도 청년실업 문제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