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운전대·브레이크페달 없는 자율주행차 나온다

美, 자율주행차 개발·주행 가이드라인 발표
안전보장·해킹방지책 등 문서화해 제출하도록
구글·테슬라 등 사업 날개.. 국내 기술 3∼4년 뒤처져
운전대·브레이크페달 없는 자율주행차 나온다

운전대와 브레이크 페달이 없는 자동차도 자동차다. 당연히 실제 도로에서 주행할 수 있다.

미국발 자율주행차 상용화 경쟁의 닻이 올랐다. 운전대가 없으니 당연히 운전자는 차에 앉아있더라도 직접 운전을 할 이유가 없다.

미국 정부가 자율주행차 개발과 주행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면서 자율주행차에 대한 일반인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했다.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및 완성차 업체의 미래 먹거리인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할 수 있는 이 가이드라인은 곧 전 세계 자율주행차 경쟁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각국 정부 자율주행차 정책의 나침반 역할도 할 것으로 예상된다.

■美 교통부, 자율주행차 가이드라인 공개

미국 교통부는 20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 개발업체와 탑승자가 지켜야 할 15개 수칙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한국과 독일, 일본 등 유엔 전문가회의 참가국들이 자율주행차 공통기준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기술표준을 선점한 것이다.

이 가이드라인은 자율주행차가 주변 차량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오작동을 일으켰을 때 대처방안과 교통사고 발생 시 탑승자의 안전보장 및 디지털 해킹 방지대책 등을 문서화해 미국 교통부 산하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출하도록 했다.

또 자율주행차 판매 전 안전점검 사항을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했으며, 관련 소프트웨어(SW)를 업데이트할 때도 안전검사 승인과 같은 심사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운전대와 가속.브레이크 페달이 없는 차량 개발과 주행을 허용했다. 인간 운전자는 단계적으로 배제하기로 했다. 즉 긴급상황 발생 시 인간 운전자에 의한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안전하지 않은 차'로 분류해 리콜대상에 포함키로 한 것이다. 다만 구글과 우버 등 '완전무인차'를 지향하는 업체의 기술개발 속도에 맞춰 완전자율주행차를 허용하는 방안도 가능성을 남겨뒀다.

■구글.테슬라.우버 등 자율주행차 사업 탄력

미국 교통부는 향후 60일 동안 업계 관계자와 여론을 수렴해 올 연말 최종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2020년 완전자율주행차 시대 개막'을 외치고 있는 구글과 테슬라 등 15개 업체가 일제히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에 돌입했으며, 우버는 지난 14일(현지시간)부터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자율주행 기반의 우버택시를 시범운행 중이다. 포드 자동차 '퓨전'을 개조한 '자율주행 우버택시'는 현지 승객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호출하는 형태다.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실제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 데이터를 시시각각 확보하는 게 필수요소인데, 우버가 선도적으로 완성차업체와 손잡고 상시적으로 운영되는 테스트베드를 직접 구축한 것이다.


반면 국내 자율주행 기술은 미국, 독일 등에 비해 평균 3~4년가량 뒤처져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12월 미국 네바다주에서 고속도로 자율주행 면허를 획득했지만 핵심 기술역량은 후발주자에 머물러 있다는 지적이다. 독자기술에 대한 집착과 지나친 순혈주의가 업종 간 협력체계 구축을 가로막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