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라이더컵, 미국팀 포볼 경기서 우세 보이며 3점차 리드

미국이 유럽과 골프대항전 라이더컵 둘째 날 포볼 경기에서 우세를 보이며 우승에 한 발 바짝 다가섰다.

미국은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GC에서 열린 제41회 라이더컵 둘째 날 포섬 4경기에서 1승1무2패, 포볼 4경기에서 3승1패를 거둬 승점 4.5를 확보했다. 이틀간 승점 9.5를 쌓은 미국은 유럽(6.5점)에 3점 앞섰다. 이로써 최근 3개 대회에서 유럽에 모두 패했던 수모에서 벗어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대회 마지막 날인 3일째에는 팀당 12명의 선수가 맞붙는 싱글매치플레이가 펼쳐진다. 미국이 우승하기 위해서는 최소 5승을 거둬야 한다.

미국은 오전 포섬 경기에서는 부진했다. 하지만 이어서 열린 포볼 경기에서서는 맹위를 떨쳤다. J.B. 홈스-라이언 무어조가 대니 윌릿-리 웨스트우드(이상 잉글랜드)를 맞아 1홀 차로 이겼다. 필 미켈슨-리키 파울러조는 마르틴 카이머(독일)-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를, 패트릭 리드-조던 스피스는 저스틴 로즈(잉글랜드)-헨릭 스텐손(스웨덴)조를 맞아 각각 2홀 차로 이겼다.

유럽의 필승조가 대거 패하면서 자칫 점수 차이가 대폭 벌어질 위기였다. 하지만 유럽에는 '에이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있었다. 매킬로이는 토마스 피터스(벨기에)와 한조를 이뤄 포섬 경기에서 미켈슨-파울러조를 4홀 차로 누른데 이어 포볼 경기에서는 더스틴 존슨-브룩스 켑카조를 3홀 차로 꺾고 유럽에 승점 2를 보탰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