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정무위 국감에 쏠린 눈.. 산은 국감 구조조정 이슈에 주목

조양호 회장 증인 나올지도 관심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책임소재 집중 추궁
국정감사가 이번주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구조조정 관련 이슈가 본격적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특히 4일 열리는 산업은행 국정감사에서 조선.해운업 구조조정과 관련한 책임소재가 가려질지 주목된다.

■산은 국감의 이슈는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는 4일 국회에서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의원들이 요청한 자료와 준비하고 있는 질의내용으로 미뤄보면 이날 국감은 지난달 초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이어지는 구조조정 책임추궁 2라운드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대주주이자 주채권은행으로서 지난해부터 유동성 지원과 구조조정을 지휘해 왔고,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으로서 채권단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결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에 따라 산은 국감에서는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지원과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결정, 그 이후 벌어진 물류혼란 등에 대한 주채권은행의 판단에 문제가 없었는지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조양호 한진 회장 입열까

증인에 대한 관심도 높다. 정무위는 이날 국감의 증인으로 박수환 전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신대식 전 대우조선 감사실장, 김재환 전 대우조선 고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석태수 한진해운 대표이사 등을 채택했다.

이 가운데 현재 구속수감 상태로 재판을 받는 박수환 전 대표와 남상태 전 사장은 불참 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비리의 핵심인물 2명이 참석하지 않는 만큼, 시선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로 쏠린다. 조 회장이 출석한다면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발언하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지난달 열린 연석청문회에서는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만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한 바 있다.
당시 최 전 회장은 눈물을 흘리며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고, 이후 물류혼란의 수습에 100억원의 사재를 출연했다. 이번 국감에서는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로 인한 물류혼란의 근본적 원인 가운데 조 회장이 추가로 책임질 일이 없는지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해임안 정국'의 여야 대치로 지난달 27일과 29일 열릴 예정이었던 금융위원회.금융당국 국정감사가 파행으로 치달은 상황에서 해법을 모색 중인 정치권이 합의에 이르러 산업은행 국감을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