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김인경, 6년만에 LPGA투어 통산 4승째 달성

2일 중국 베이징 파인밸리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투어 레인우드 클래식서 6년만에 통산 4승째를 거둔 김인경. 사진출처 :-ⓒGettyimages/이매진스
2일 중국 베이징 파인밸리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투어 레인우드 클래식서 6년만에 통산 4승째를 거둔 김인경. 사진출처 :-ⓒGettyimages/이매진스
김인경(28·한화)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6년 만에 정상 등극에 성공했다.

김인경은 2일 중국 베이징 파인밸리 골프클럽(파73·6596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레인우드 클래식(총상금 210만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줄이고 이글 1개에 버디 6개를 쓸어 담아 7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24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김인경은 2010년 11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이후 6년 만에 LPGA투어 통산 4승째를 거두었다. 우승 상금은 31만5000달러(약 3억5000만원)이다. 3주 전 유럽여자프로골프(LET)투어 레이디스 유러피언 마스터스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우승이다.

3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허미정(27·하나금융그룹)은 김인경에 1타 뒤진 2위(최종 합계 23언더파 269타), 2년만에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디펜딩 챔피언' 이미림(25·NH투자증권)이 3위(최종 합계 22언더파 270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작년에 중국 내부 사정으로 열리지 않았다. 김인경의 우승으로 올 시즌 LPGA투어 '코리안 군단'은 총 8승을 합작했다. 김세영(23·미래에셋)과 장하나(24·비씨카드)가 나란히 2승씩을 거두고 있고 전인지(22·하이트), 김효주(21·롯데), 신지은(24·한화)이 1승씩을 보탰다.

공동 3위에서 출발한 김인경은 전반에 3타를 줄이며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허미정, 이미림, 펑산산(중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접전을 벌이던 김인경은 15번홀과 16번홀에서 우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280야드 밖에 되지 않는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김인경은 16번홀(파5)에서 우승의 전기를 마련했다. 두 번째샷만에 볼을 그린에 올린 김인경은 6m 가량의 이글 퍼트를 홀에 떨궈 2타차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그러나 결코 안심할 상황은 아니었다. 단독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임한 허미정이 초반 4개홀에서 2타를 잃는 부진을 극복하고 맹추격전을 펼쳐 1타차로 쫓고 있었기 때문이다.
김인경은 18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린 뒤 2.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허미정도 같은 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남은 홀이 더 없다는 것이 아쉬웠다. 이일희(28·볼빅)와 양희영(27·PNS창호)이 공동 9위(최종 합계 16언더파 276타)에 입상하는 등 한국 군단은 이번 대회에 6명이 '톱10'에 들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