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영란법' 시행 일주일 동안 위반 신고 총 7건 접수…인터넷 신고 6건

지난달 28일 이른바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3일 현재 국민권익위원회에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가 총 7건 접수됐다.

시행 첫날인 28일 권익위 서울종합민원사무소에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1건)이 방문 접수된 이후 나머지 6건은 인터넷으로 신고됐다. 유형별로 부정청탁이 4건였으며, 금품 등 수수금지 위반이 3건 였다.

신고자는 자신의 인적사항, 신고대상, 관련 증거 등을 형식 요건을 갖춰 접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청탁금지법은 법 위반행위가 발생할 경우 위반자가 속한 공공기관이나 그 감독기관, 감사원 또는 수사기관, 권익위에 누구나 신고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직접 방문이나 우편 또는 국민신고, 권익위 홈페이지(청렴신문고), 감사원 홈페이지 등 인터넷을 통한 신고도 가능하다. 다만 무분별한 신고 방지와 안정적인 제도 정착을 위해 법 규정에 따라 실명(實名) 서면신고만 접수한다. 신고자는 자신의 인적사항과 신고의 내용 등을 적고 서명한 문서와 함께 신고대상 및 증거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yoon@fnnews.com 윤정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