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노벨생리의학상, 오스미 요시노리 일본 도쿄공업대 명예교수 수상


노벨생리의학상, 오스미 요시노리 일본 도쿄공업대 명예교수 수상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손상된 세포의 소기관을 재활용하는 분야에서 28년간 한우물을 팠던 일본 학자 오스미 요시노리(71) 일본 도쿄공업대 명예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오스미 교수를 2016년 노벨생리의학상 단독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오스미 교수는 세포 내 불필요하거나 퇴화한 단백질, 소기관을 재활용하는 '오토파지'(자가포식) 현상을 연구해 왔다.

1960년대 세포가 세포막으로 내부 기관을 감싸 파괴하고 이를 소화작용하는 기관인 리소좀으로 이동시킨다는 사실은 확인됐지만, 최근까지 이 현상의 의미에 대해 밝혀진 바가 없었다.

오스미 교수는 1988년 현미경 관찰로 세포 내에서 오토파지 현상을 발견했으며 이후 연구를 통해 오토파지가 발생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특히 효모균을 이용해서 오토파지에 필수적인 유전자를 밝혀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토파지 기전에 이상이 생기면 알츠하이머, 파킨슨 등 신경난치병, 암, 당뇨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오토파지 현상이 발생하는 과정을 밝혀내면 이 같은 신경난치병과 암을 치료할 길이 열릴 전망이다.

노벨위원회는 "오스미 교수의 발견은 세포가 어떻게 세포 내 물질을 재활용하는지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냈다"며 "그의 발견은 감염에 대한 반응 등 여러 생리 과정에서 오토파지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백혈구를 비롯한 면역세포 내에 포식 된 병원균 등을 분해하는 기작인 포식작용(phagocytosis)과 더불어 생명활동에 있어서 중요한 자식작용(autophagy or autophagosytosis)은 프로그램화된 세포의 자살기작인 아폽토시스에 의해 생성된 자가 세포들의 파편을 제거하는 등 생명체의 유지 및 발달에 있어서 필수적인 과정이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백찬기 교수는 "자식작용은 최근 암, 근육 기능 이상 질환, 퇴행성 신경질환, 감염질환, 노화 등 다양한 질병에 관여되고 있는것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향후 국내에서도 자식작용이상에 기인한암 및 관련 질병에 대한 연구와 항암제 및 신경질환치료약개발 등 임상에 성공적으로 적용되면 환자들이 겪는 부작용과 이상 반응을 최소화해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도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이 지난 2013년 세포가 자신의 불필요한 성분을 스스로 잡아먹는 '자식작용'을 인위적으로 과잉 유발시켜 암세포를 죽도록 만드는 새로운 표적 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견하는 등 암 연구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다.

오스미 교수는 1945년 후쿠오카에서 태어나 일본 도쿄대 조교수와 자연과학연구기구 기초생물학연구소 교수 등을 지냈다.

이로써 작년 오무라 사토시 일본 기타사토대학 특별영예교수에 이어 일본은 2년 연속 노벨생리의학상을 배출했다. 또한 3년 연속 노벨상 수상자를 냈다.

일본은 오스미 교수를 포함해 25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작년까지 일본의 역대 노벨상 수상자는 물리학상 11명, 화학상 7명, 생리의학상 3명, 문학상 2명, 평화상 1명 등으로 총 24명(미국 국적자 2명 포함)이었다.

수상자들에게는 800만 크로네(약 11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노벨생리의학상은 1905년 이래로 이 부문에서 107번째로 수여되는 것이며 올해 노벨상 가운데 가장 먼저 발표됐다.

한편, 노벨생리의학상에 이어 물리학상, 화학상, 평화상, 경제학상, 문학상이 차례로 발표된다.

노벨생리의학상, 오스미 요시노리 일본 도쿄공업대 명예교수 수상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