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뉴욕증시] 미 지표호조 금리인상 우려 부각…주요 지수↓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올해 금리 인상 가능성 부각 등으로 하락 마감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4.30포인트(0.30%) 하락한 18253.8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7.07포인트(0.33%) 낮은 2161.20를 기록했다. 또 나스닥 지수는 11.13포인트(0.21%) 내린 5300.8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금리 인상 가능성이 다시 주목 받았다. 도이체방크 우려로 금융주 하락압력이 지속된 가운데 제조업 지표가 예상보다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 주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이 내년 초 본격화할 것을 예고한 것도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schatz@fnnews.com 신현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