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상호 "朴대통령, 北난민 먹여살릴수 있겠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일 국군의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탈북을 권유한 발언과 관련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서 "개혁 개방의 길로 가겠다던 정책이 어느덧 북한 붕괴론으로 옮겨진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북한이 붕괴하면 중동에서 발생한 것 처럼 난민이 발생하게 된다"며 "난민이 약 10만명 발생 해도 서울 시내 25개구에 각 구별 4000명이 넘는 난민이 노숙하는데 먹여살릴수 있겠냐"고 꼬집었다.

이어 "무책임한 북한 붕괴론은 바람직하지 않고 실제 실현되지도 않는다"며 "인내심을 가지고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만드는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