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7회 디스플레이의 날' 유공자 46명 포상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서울 신반포로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7회 디스플레이의 날 기념식을 열고 디스플레이산업 유공자 46명을 포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디스플레이 산업의 중요성과 산업적 기여를 반영해 포상 훈격이 처음으로 훈장급(산업포장→동탑산업훈장)으로 격상됐다. 동탑산업훈장을 받은 신동찬 인베니아 대표는 8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핵심장비 등을 개발해 우리나라 장비산업의 위상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산업포장은 미래 디스플레이 핵심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전문 인력 양성에 이바지한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상무에게 돌아갔다. 아울러 이날 대통령 표창 1명, 국무총리 표창 2명, 산업부 장관 표창 10명, 산업부 장관상 6명 등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디스플레이의 날은 국내 디스플레이 패널 수출이 100억달러를 돌파한 2006년 10월을 기념해 매년 10월 초에 열리고 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관계자는 "세계 1위 '디스플레이 코리아'의 위상을 대외에 홍보하고, 디스플레이산업인들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며 유공자에 대한 포상 및 노고를 격려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국내 디스플레이산업은 세계시장점유율 45.1%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국가 수출액의 6%인 297억달러를 수출했다. 정만기 산업부 차관은 "액정표시장치(LCD) 수요 감소와 경쟁국의 공세로 시장 환경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지만 독보적인 OLED 기술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 시장을 주도해달라"며 "정부도 제도 개선, 세제 지원, 고급 인력 양성 등 산업 성장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