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희건설, 경주 지진피해 성금 2억원 전달

관련종목▶

서희건설은 4일 경주시 지진피해 복구지원을 돕기 위한 성금 2억원을 경주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지진으로 불안에 떠는 경주시민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특히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이 경주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녔으며 지진 진앙지인 경주시 내남면 부지리는 이 회장이 어릴 때 자란 곳이라 더욱 마음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서희건설은 성금 외에도 경주시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서희건설의 ‘새둥지 봉사단’을 경주로 파견하기로 했다.
새둥지 봉사단은 사내 임직원들로 구성돼 지난 2005년 창단됐으며 경북 포항과 전남 광양 등지에서 소외된 이웃과 복지 사각 지대에 놓여있는 가구의 집을 고치며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이들이 그동안 수리한 집은 경북 포항 지역에 84가구, 전남 광양에 168가구에 달한다.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4일 최양식 경주시장(오른쪽 세번째)에게 경주 지진 피해 복구지원을 위한 성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4일 최양식 경주시장(오른쪽 세번째)에게 경주 지진 피해 복구지원을 위한 성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ionking@fnnews.com 박지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