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미궁에 빠진 인천 검단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UAE기업과 협약 연기 향후 협상 타결 불투명
【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 검단에 미래형 복합도시를 건립하는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성사여부가 불투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시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국영기업 '스마트시티'는 당초 4일 인천시청에서 기본협약서를 체결하려 했으나 최종 합의 도출에 실패하면서 협약 체결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번에 체결하려던 기본협약서는 형식적으로 '협약서'지만 실질적으로는 법적책임까지 담은 '계약서' 수준이다.

양측은 3일 오후 늦게까지 협상을 지속하며 막판 타결을 추진했으나 일부 항목을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결론을 내지 못했다.

양측은 조만간 다시 협상을 진행해 최종 타결을 도모할 예정이지만 협상 타결 여부를 점치기 어려운 실정이다. 양측은 가장 큰 쟁점사항인 토지매매가격에 합의했으나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매각대금 지급 시기, 투자유치 실패 시 책임 등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의견을 조율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은 "기본 협약서 체결 전까지 의견 조율이 될 것으로 봤으나 일부 조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계약이 성사될 수도,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며 "현재 상태로는 어떤 답변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는 스마트시티와 협상을 완료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협약 체결을 예상, 세레머니 일정을 잡았다가 부랴부랴 취소했다.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인천 서구 검단지역 470만㎡에 정보통신기술(ICT).미디어콘텐츠.교육 분야의 글로벌 기업을 유치, 업무.주거.오락.교육 기능을 복합한 자족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양측은 지난해 6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토지 가격 등을 놓고 1년 이상 협상중이다.

조 부시장은 "협상을 다시 진행해 빠른 시일 내 합의를 도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