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부, 4차 산업혁명 대비 국가기간·전략직종훈련 전면 개편 추진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국가기간·전략직종훈련을 핀테크, VR 등 변화하는 산업 트렌드에 맞게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급격한 인력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임베디드 시스템, 바이오 등 고급 융합기술 분야를 대상으로 '4차산업 선도인력 양성사업'도 추진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5일 서울 코트야드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제노동기구(ILO) 직업능력개발 포럼'에 참석한 자리에서 "아태지역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세계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각국이 경쟁력을 보유한 분야에서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을 주도하는 인력 양성이 시급한 과제"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폴리텍대를 시험대로 훈련과정을 개발하고, 민간 훈련기관에 보급하면서 초기 2~3년간 집중 지원하는 등 소프트웨어 산업인력 양성을 위해 범정부적 차원에서 노력할 계획이다.

또 미래 유망기술, 신규 직무수요 등을 반영해 매년 국가직무능력 표준(NCS)을 추가 개발·보완하고, 일학습병행제도와 도제학교를 확산한다.

이 장관은 또 "내년부터 한국기술교육대학교를 중심으로 개도국 훈련교사 및 정책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연수 과정을 신규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중장기적으로 이런 연수과정을 발전시켜 국제적 수준의 훈련센터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부터 6일까지 '미래일자리를 위한 직업능력개발 전략: 아태지역의 관점과 전망'을 주제로 열리는 포럼에는 ILO 아태지역 회원국 정부·노사대표 외에도 OECD,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 아세안(ASEAN) 등 국제기구 및 주요 회원국 산업계 전문가 등이 참석한다.

포럼 결과는 오는 12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제16차 ILO 아태지역총회에 보고돼 ILO 아태지역총회 주요의제로 논의된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