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2016국감] '인턴 인사청탁 의혹' 최경환 증인채택 두고 여야 공방

5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시작부터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현 새누리당 의원)의 인사청탁 외압 논란을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야당은 "지난해 최 전 부총리가 해당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만큼 국감장에서 위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증인채택, 위증고발 등을 요구했지만 여당은 "현재 재판 중인 사건인 만큼 결과를 지켜본 후에 대응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광온 의원은 기획재정부 증인선서 및 업무보고 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지난달 21일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이사장이 그동안 했던 진술을 번복하고 최경환 전 부총리의 인사청탁 사실이 있음을 증언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지난 2013년 최경환 전 부총리가 자신의 의원 사무실에서 일했던 인턴의 중진공 특혜 채용 외압을 부인해오던 박철규 전 중진공 이사장은 최근 법정에서 진술을 번복하고 최 전 부총리가 채용을 종용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박 의원은 "지난해 9월 본 위원회 국정감사와 10월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일관되게 인사청탁 사실이 없다는 최 전 부총리의 발언은 박 전 이사장의 증언과 명백하게 차이나 위증 가능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면서 "국회 기재위의 명예와 공신력, 최 의 명예를 위해서도 관계자 증인채택 또는 최 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사정기관의 재조사에 관한 촉구, 위증 고발에 대한 의결의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송영길 의원은 "최 전 부총리의 인턴 인사청탁 문제는 청년세대들이 공분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위증에 따른 고발조치를 하거나 본인이 떳떳하다면 직접 나와서 해명할 수 있도록 증인채택에 여야가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여당은 최 전 부총리의 인사청탁 의혹은 기재위 국감 현안과는 무관한데다 현재 재판 중인 사안을 논의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반발했다.

새누리당 간사 이현재 의원은 "기재부 소관 정책을 감사하는 이 자리에서 이 문제가 제기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최 의원 본인이 강하게 부인하고 있고 본 건은 재판 중인 사건이기 때문에 그 결과를 지켜보는 게 맞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당 김광림 의원은 "최 의원 문제는 본인이 해명하고, 검찰조사에서도 무혐의 처리한 상태"라며 "위증 사실이 밝혀지면 법적절차를 거칠 수 있지만 현재 재판 중인 사안인 만큼 위증이라고 말할 순 없다"고 주장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