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냉장탑차 버스정류장 충돌 2명 사망 등 7명 사상

경기 용인시에서 냉장 탑차가 버스정류장을 덮쳐 시민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5일 오전 10시 15분 이천에서 용인방면으로 향하던 황모씨(44)의 3.5t 냉장 탑차가 용인시 처인구 편도 3차로변 버스정류장을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를 기다리던 7명이 차에 부딪혀 이모씨(75·여) 등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나머지 5명이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운전자 황씨는 "핸들이 갑자기 제어되지 않았다"며 "사고당시 브레이크를 밟았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운전자 황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였으며, 경찰은 차량결함이나 빗길에 미끄러짐 사고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전날인 지난 4일에도 용인에서는 시내버스를 추돌한 18t 화물차가 한 아파트 버스정류장을 덮쳐 버스를 기다리던 1명이 중상을 입기도 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