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소비자물가 상승률 0%대 탈출

5개월만에 1%대 복귀.. 농·축·수산물 가격 폭등
소비자물가 상승률 0%대 탈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를 탈출해 5개월 만에 1%대를 회복했다. 폭염 탓에 출하량이 급감한 농.축.수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전체 물가상승률을 끌어올렸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 상승했다. 올해 2~4월 1%대를 기록했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6월(0.8%), 7월(0.7%)에 이어 8월(0.4%)까지 4개월 연속 0%대에 머물렀다. 특히 8월 상승률은 지난해 4월(0.4%) 이후 1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농.축.수산물 가격이 1년 전에 비해 10.2% 올라 전체 물가를 0.77%포인트 끌어올렸다. 특히 농산물이 15.3%나 뛰어 전체 물가를 0.60%포인트 올렸다.

서비스물가도 1.9% 올라 전체 물가를 1.08%포인트 끌어올렸다.

저유가 여파와 전기요금 한시인하 효과로 전기.수도.가스는 1년 전보다 13.9% 떨어져 전체 물가는 0.64%포인트 내리는 효과를 냈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3%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1.8%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0.6% 올랐다.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는 20.5%나 뛰었다. 2011년 2월(21.6%)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전체적으로는 저유가 영향이 지속하고 있지만 서비스물가는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폭염으로 농.축.수산물 물가가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