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당, 이달 28일 신임 비대위원장 인선

국민의당이 이달 28일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의 뒤를 이을 신임 비대위원장을 인선하기로 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는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의견을 최종적으로 수렴한 후 당 중진의원의 의견까지 취합해 28일 비대위에서 신임 비대위원장을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당초 이달 초로 예정됐던 새 비대위원장 선임이 미뤄진 데 대해 "국정감사 일정 때문에 (국감) 기간 중 의원총회를 열기가 어렵다"면서 "박 위원장은 조금 더 일찍 의총을 열자고 했는데 의원들 사이에서 국감에 매진해야 하는데 비대위원장 선임 문제로 국감 중 의총을 열고 의견을 취합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비대위원장 후보군과 관련해선 "내·외부에서 검토하고 있으며 내부에 한정된 것은 아니다"면서 "비대위에서 논의해 위원들 의결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당은 4·13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으로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가 동반 사퇴한 뒤 박 위원장이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를 겸직하는 원톱체제로 운영돼 왔다. 신임 비대위원장은 12월 말로 예정된 전당대회까지 당을 관리하게 된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