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해외 M&A 규모 美 제쳤다.. 올들어서만 1739억달러

최고는 467억달러 인수건
올해 1~9월 중국 기업들의 해외 인수합병(M&A) 규모가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규모로 집계됐다. 중국 기업들이 기술 및 시장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해외 M&A에 나섰기 때문인데 이에 비례해 안보 위험 등을 이유로 중국 기업들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중국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보도에서 미국 금융정보업체 딜로직을 인용해 지난 1~9월 중국 기업들의 해외 M&A 규모가 1739억달러(약 193조3246억원)라고 전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8% 늘어난 금액일 뿐만 아니라 같은 기간으로 비교할 경우 세계에서 가장 많다.

중국은 올해 집계에서 지난 2008년 이후 매년 1~9월 해외 M&A 집계에서 규모 1위를 차지하던 미국을 사상 최초로 제친 동시에 역대 최초로 세계 최대 해외 M&A 기록을 달성했다. 딜로직에 의하면 중국 기업들은 올해 1~9월 지난해 같은 기간(441건)보다 크게 늘어난 601건의 해외 M&A를 발표했다. 규모로 따져 가장 큰 거래는 지난 2월 중국 국영 화학기업인 켐차이나(중국화공)가 스위스 농업생물공학기업 신젠타를 인수하기로 선언한 사례로 인수금액만 467억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추진한 거래가 많은 만큼 취소된 거래도 많다. 중국 기업들이 올해 9개월간 시도했다 무산된 해외 M&A는 42건으로 358억달러 규모다. 이 역시 무산된 금액으로는 역대 최대다. 거래가 가장 많이 무산된 분야는 정보기술(IT)산업으로 101억달러어치의 거래가 성사되지 못했다. 가장 큰 실패 사례는 중국 칭화유니그룹의 IT 자회사인 유니스플렌더가 미 반도체업체 웨스턴디지털의 지분을 38억달러를 들여 인수하려던 것이었다. 해당 거래는 미 규제당국이 국가 안보를 명목으로 개입하면서 어그러졌다.

다국적 컨설팅업체 언스트앤드영(EY)의 키스 포그슨 아시아.태평양금융서비스부문 선임파트너는 "외국 규제당국들은 국익 보호에 민감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1~2건의 M&A를 추진한다면 투자하는 국가에서 정치적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그 숫자가 많아지면 상황이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의 해외투자가 늘어날수록 비슷한 사례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M&A 증가는 해당 기업들이 인수자금 마련을 위해 자본시장 활동을 늘리면서 금융권에도 호재로 작용했다. 딜로직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1~9월 중국 금융권의 투자은행업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 늘어난 62억달러를 기록,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