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빅데이터 활용 확산에 삼성전자.네이버 수혜

年 30% 시장 성장 전망 더존비즈온.다우기술 유망
국내 빅데이터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삼성전자, 더존비즈온, 네이버 등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빅데이터 시장은 연 평균 30%대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 통신서비스, 유통, 공공부문, 제조, 의료, 영상 보안 산업까지 빅데이터의 활용 분야는 폭넓게 확대되고 있다. 특히 최근 지진 발생 등으로 인해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하둡분산파일시스템(HDFS)이 도입할 예정 등 빅데이터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테크프로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기업의 29%가 빅데이터를 도입.활용하고 있는 반면, 아직 한국은 도입률이 5% 내외 수준이다. 기업에서는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고객 맞춤형 마케팅 전략할 수 있는 등 활용성이 높아 시장 규모가 확대된다는 관측이다.

임돌이 신영증권 연구원은 "빅데이터를 실제 비즈니스에 활용하고 있거나 빅데이터 관련 솔루션을 판매하고 있는 삼성전자, 엑센, 더존비즈온, 네이버를 빅데이터 관련주로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빅데이터를 통한 마케팅 전략으로 SSD 미국 시장 1위를 기록하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가 주관하는 빅데이터 활용.분석 경진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데이터베이스 솔루션 기업인 엑셈은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으로 시장 영역을 확대 중이다. 전직원의 3분의 1을 빅데이터 사업에 집중시키며 이미 삼성전자, 시티은행, 한국정보화진흥원, 국방부 등 다양한 고객을 확보했다.

김지원 KB투자증권 투자전략팀 연구원은 "향후 투자를 집중할 빅데이터 분야는 보안 모니터링과 자동화 시스템"이라면서 다우기술, 오픈베이스 등을 수혜주로 꼽았다.

schatz@fnnews.com 신현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