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환경산업 이끌 유망기업 10개사 지정

【수원=장충식 기자】경기도는 환경산업을 선도할 환경기업 10개사를 발굴해 '경기도 유망환경기업'으로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도는 이날 '2016년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지정서 교부 및 현판 수여식'을 갖고 경기도가 인정한 유망환경기업 인증서와 현판을 해당 기업에 수여했다.

유망환경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은 청해ENV㈜, 정우이엔티㈜, ㈜정일기계, ㈜범석엔지니어링, 아름다운환경건설㈜, ㈜에치케이씨, ㈜피앤아이휴먼코리아, 크린에어테크㈜, ㈜에이씨아이케미칼아시아, ㈜동일캔바스엔지니어링 등 10개사다.

선정된 기업에는 시제품 기술 개발, 홍보 마케팅 비용 등 맞춤형 사업비 지원, 국내·외 전시회 참가 지원, 중소기업 육성자금 신청 시 가점부여 등 17종에 달하는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도는 평가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기관을 통해 평가지표를 개발하고 개발지표를 활용해 수질, 대기, 폐기물, 토양 등의 분야에서 유망환경기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도에 따르면 환경산업은 인·허가 등 정부정책과의 연계가 많고 국내와 해외 지방정부간 관계가 중요해 국제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정부 인증서의 필요성이 높다.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지정서 교부'는 성장잠재력이 높은 도내 중소 환경기업을 지원해 국내·외 신뢰도를 높이고 환경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로 2013년부터 매년 10개 내외의 업체를 선정·지원하고 있다.

도는 지난 2013년 11개 업체, 2014년 9개 업체, 2015년 10개 업체를 유망환경기업으로 지정했으며 2017년까지 총 50개 업체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국내·외 환경산업 시장규모는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환경산업 업체들은 여전히 영세한 경우가 많다"며 "경기도가 도내 환경산업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건전한 환경산업 생태계 구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