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캐릭터만 잘 골라도 흥행… 인기 IP 활용한 게임 쏟아진다

넥슨 '던전앤파이터 혼', 엔씨소프트 '리니지M' 등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올라
캐릭터만 잘 골라도 흥행… 인기 IP 활용한 게임 쏟아진다

최처나이 13살, 최고 60살이나 된 낯익은 캐릭터들이 잇따라 모바일게임으로 재탄생하고 있다.

지난해 말 출시된 리니지의 모바일 버전인 '리니지 레드나이츠'와 '리니지2 레볼루션'이 크게 대대적인 흥행몰이에 성공한데 이어 한국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의 모바일 버전 '던전앤파이터 혼'도 이달 중 시장 출시를 예고하고 있다.

무려 60년 동안이나 인기를 끌고 있는 레고의 인기 캐릭터를 활용한 고전게임 '로드러너'의 모바일 버전도 상반기 중 출시된다. 40년 넘게 인기를 누리고 있는 스타워즈의 캐릭터를 활용한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도 출시 준비 막바지다.

지난해 포켓몬고의 전세계적 흥행에서 입증된 것 처럼 수십년 인기가 유지되는 캐릭터는 게임의 흥행 보증수표가 된다. 이 때문에 게임업체들이 유명 영화나 온라인게임의 지적재산권(IP) 확보 경쟁이 가열될 것이라는 예상이 확산되고 있다.

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1월부터 유명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들이 연달아 출시되면서 장기 흥행을 이어가는 인기 캐릭터 확보전쟁이 불붙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넥슨, 최대 기대작 '던전앤파이터 혼' 1월 중 출시 예고

가장 주목받고 있는 게임은 넥슨코리아가 1월중 서비스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던전앤파이터 혼'이다. 이 게임은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를 활용한 모바일 액션게임이다. 원작의 인기 캐릭터인 귀검사, 격투가, 마법사 등이 화려하고 정교한 3D 그래픽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특히 '던전앤파이터'는 중국 최고 인기 게임 중 하나다. 지금의 텐센트를 만든 게임 중 하나가 '던전앤파이터'다. 이 게임을 개발한 넥슨의 자회사인 네오플은 이 게임 하나로 지금까지 약 3조5000억원 가량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네오플 매출 대부분은 중국에서 던전앤파이터가 벌어들였다.

■넷마블-엔씨도 유명 IP 활용한 게임 줄줄이 출격 준비

넷마블게임즈와 엔씨소프트도 상반기 중으로 유명 IP를 활용한 게임을 잇따라 선보인다. '리니지 레드나이츠'로 리니지 IP의 가능성을 확인한 엔씨소프트는 또 한번 '리니지'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리니지M'을 출시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북미 시장을 겨냥한 모바일게임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를 내세운다.
이르면 1월중에 출시될 이 게임은 전세계에 두터운 마니아층을 가지고 있는 스타워즈 IP를 활용했다.

■IIP 확보 위한 M&A 확대

이처럼 게임 시장에서 IP의 중요성이 확대되면서 IP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M&A)이나 전략적 투자 경쟁도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넷마블은 지난달 20일 미국 게임사 카밤의 게임 개발 조직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 영화 '트랜스포머'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확보하기도 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