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CES 2017 폐막] 올 주인공은 자율주행차.. 가전전시회라는 이름 무색했다

현대차.벤츠 등 완성차마다 미래 자율주행차로 관객 불러
올해 혁신 기술 특징은 융복합
자율주행차 한대에도 음성인식되는 인공지능에 IoT 통한 교통현황 제공
사람-사물 잇는 연결성 필요
【 라스베이거스(미국)=김경민 기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8일(현지시간)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7'의 올해 이슈는 단연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을 모두 잇는 '연결성'으로 압축됐다.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연결성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클라우드 △가상현실(VR) 등의 혁신 기술로 구현되고 있다. CES 2017 참가 업체들은 자율주행차와 스마트홈, 로봇 등의 제품을 통해 이같은 첨단 기술을 일반에 공개했다.

관람객들이 CES 2017 현대차 부스에서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자율주행 체험을 하고 있다.
관람객들이 CES 2017 현대차 부스에서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자율주행 체험을 하고 있다.

■'카쇼'된 CES, 자율주행차 핵심

CES 2017을 뒤덮은 혁신 기술은 더 이상 생소한 것이 아닌 우리 일상에 깊숙이 젖어들었다. 지난해 CES가 이 같은 기술들을 일반 대중에 처음 선보이는 자리였다면, 올해 참가한 업체들은 이를 더 진화시켜 상용화를 마친 상태로 돌아왔다.

올해 혁신 기술의 특징은 융복합으로 집약됐다. 가령 자율주행차 한 대를 만들려면 음성인식을 기본으로 한 인공지능(AI) 서비스가 있어야 하고, IoT를 통한 실시간 교통 현황과 주변 환경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정보는 빅데이터와 클라우드에 저장돼 또 다른 정보로 가공.생산될 수 있어야 한다. 이제는 우리에게 익숙한 전장전문기업 하만이 삼성과 손잡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디네시 팔리월 하만 최고경영자(CEO)는 CES 현장에서 "산업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지금과 같은 시대에 가장 중요한 것은 협업(컬래버레이션)"이라며 "서로 협력해 혁신을 가장 빨리 시장에 내놓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CES 2017 기간동안 가장 주목받은 전시장은 단연 자율주행차 관련이었다. 자동차 업체는 물론, 자동차 업체가 아닌 주요 참가업체 중 다수가 자율주행차 관련 제품을 잇따라 선보였다. 현장에서는 '이제 가전전시회의 이름을 새로 고민할 때가 됐다'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넘어섰다'는 평가들이 나올 정도였다.

현대차, 벤츠, BMW, 포드, 폭스바겐, 혼다, 도요타, 닛산, 크라이슬러, 벤츠 등 내로라 하는 완성차 업체들이 저마다 미래 자율주행차를 전시해 관객을 끌어들였다. AI 기업으로 변신한 엔비디아도 바이두와 협업해 자율주행차를 개발 중이다. 하만도 자율주행 플랫폼을 선보이고 이르면 5년 안에 출시하겠는 계획을 밝혔다.

■스마트홈 'IoT 융합 경쟁 본격화'

올해 CES의 또다른 축인 스마트홈 분야는 단순히 집 안을 꾸미는 것을 넘어서 고객 가치를 확장하는 쪽으로 기술경쟁이 확대됐다. IoT가 가전의 기본 사양이 됐으며 이를 넘어서 보안과 에너지 분야의 사업성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아직 IoT로 돈을 버는 기업은 없다"면서도 "그래도 기업들이 IoT 개발에 집중하는 이유는 IoT가 미래 가전의 기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가전업계 관계자도 "스마트홈은 사용자경험(UX)이 유연하게 작동하는지, 얼마나 콘텐츠가 충실한지 등의 편의성이 향후 업체간 성패를 나누는 기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봇도 머지 않은 미래에 우리 생활에 녹아들 전망이다. LG전자와 파나소닉, 코웨이, RF 등에서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허브 로봇, 공항 안내 로봇, 은행업무 수행 로봇, 바리스타 로봇, 움직이는 공기청정기 로봇 등 다양한 제품이 쏟아져 나왔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 사장은 "가정용은 비서 로봇 개발을 진행 중이고 외부용은 서비스 도우미, 청소, 잔디깎기 로봇까지 확장할 것"이라며 "가정용 허브로봇의 경우는 연내 상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VR은 거의 전 분야에 걸쳐 적용됐다. 자율주행 시범 운행, 액티비티 체험, 게임, 결제 분야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분야에서 융합이 가능했다.

사업간 경계가 무너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시장의 문을 노크하는 기업도 눈에 띈다.
파나소닉은 전기차용 배터리, 커넥티드카, 광대역 항공 안테나, 디스플레이, 다국어 번역기술, 기가팩토리(테슬라와 협력 중인 배터리공장) 관련 제품을 전시했다. 파나소닉은 전통 가전 업체의 이미지를 이번 CES를 통해 깨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번 CES에서 파나소닉의 행사장이 가장 인상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