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미래부, 올해 360억원 규모 디지털콘텐츠 펀드 조성

정부가 가상(VR)·증강(AR)현실 산업과 디지털콘텐츠 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할 목적으로 360억원 규모의 디지털콘텐츠 펀드를 조성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60억원 중 펀드 조성에 필요한 마중물 자금으로 200억원을 출자하고, 나머지는 민간 투자를 유도하겠다고 정책을 결정하고 디지털콘텐츠 펀드 투자운용사공모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미래부는 가상·증강현실 펀드 규모를 총 240억원 설정했다. 미래부가 120억원을 출자하고, 120억원 이상은 민간 출자로 충당할 계획이다. 게임, 엔터테인먼트, 의료, 테마파크, 교육 등 가상·증강현실 원천기술과 기기,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비즈니스 모델 보유 기업 및 관련 프로젝트에 60% 이상을 투자할 방침이다.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윤종록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등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한국 가상·증강현실 콤플렉스(KOVAC)’ 개소식에 참석해 현판 제막식 이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윤종록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등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한국 가상·증강현실 콤플렉스(KOVAC)’ 개소식에 참석해 현판 제막식 이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또 창업초기 펀드도 총 120억원을 결성할 예정이다. 미래부가 8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이 40억원을 담당한다. 통상 창업초기 기업은 재무상태가 열악하고 규모가 영세해 투자운용사(VC)는 리스크 회피를 위해 일정 수준의 매출이 발생하는 업체에 투자하거나 우선주, 전환사채(CB) 등에 투자하는 관행이 높다.

미래부는 이러한 현실을 감안해 초기기업 투자시 운용사의 사업성, 기술성 가치평가 확대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투자 비율에 보통주를 40% 이상 의무 투자하도록 하고 50% 이상 투자시에는 인센티브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창업초기 기업의 활성화를 위해 조기 투자도 유도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정부 펀드 관리기관인 한국벤처투자를 통해 운용사를 선정해 3개월 정도의 결성기간을 거쳐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으로 투자를 개시할 방침이다. 미래부 이상학 소프트웨어 정책관은 "미래부는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선순환 투자생태계 구축을 위해 2014년부터 총 4000억원이 넘는 펀드 조성 노력을 해 왔다"며 "앞으로도 콘텐츠 등 무형자산의 가치평가를 확대하고 유망한 중소 벤처기업에 대한 기업 투자활동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