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위, 장애인 금융 접근성 높일 대책 세운다

금융위, 장애인 금융 접근성 높일 대책 세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17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단체 관계자들과 장애인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임종룡 위원장의 모두발언을 수화 통역사가 동시통역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단체 관계자들과 장애인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임 위원장의 모두발언을 수화 통역사가 동시통역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장애인들이 보험가입, 대출, 카드 발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차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장애인 금융 접근성 제고를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장애인단체, 금융협회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장애인들이 금융서비스 이용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불편함을 덜어드리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상 중"이라며 "“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활용하는 데에도 불편함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008년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해왔지만, 단편적으로만 시행되면서 금융이용이 여전히 저조한 수준이다.

장애인의 민간의료보험 가입률은 42.5%로 비장애인(75.8%)에 훨씬 못 미친다.
금융이용 관련 설문조사에서 보험계약 때 차별받았다고 밝힌 응답자가 45.4%에 달했다.

우선 정부는 다음 달 중 장애인 금융이용 실태조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금융권의 불합리한 관행과 애로사항을 조사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장애인단체 관계자는 보험 가입이 제한되는 문제와 청각장애인의 본인 확인을 위한 ARS 인증방식, ATM 접근성 등이 개선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kim@fnnews.com 김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