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사드 보복에 中 기업들까지 가세...정부가 외교적 수단 동원해 기업피해 막아줘야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중국 정부에 이어 중국 기업들과 해커들까지 무차별적으로 한국 때리기에 가담하면서 한국 기업들의 피해가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중국 정부와 기업의 도를 넘는 사드 보복이 이어지면서 국내에서는 '중국에서 피해를 입고 있는 롯데 등 한국 기업의 제품을 많이 팔아주자'며 국민 차원의 피해보상 운동까지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한국 기업 피해에 대해 이렇다할 입장조차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외교와 국제경제 전문가들은 "중국의 사드 보복 피해를 입고 있는 국민적 차원의 보상운동이 제기될 정도인데, 정부가 더이상 손을 놓고 있어서는 안된다"며 "정부가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해 한국기업들의 사드 보복 피해 줄이기에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中 최대 IT 기업 텐센트 돌연 행사 연기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 중 하나인 텐센트가 8일 국내에서 브랜드 솔루션 출시를 위한 간담회를 돌연 잠정 연기하는 등 중국 기업들의 무례한 한국 기업 때리기가 확산되고 있다. 텐센트는 "베니 호 수석이사의 불가피한 개인사정으로 한국 방문이 어렵게 됐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으나 업계에서는 사드 보복의 일환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텐센트는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으로 중국내 소셜네트워크(SNS) 시장에서 위챗을 운영면서 90%의 점유율을 갖고 있다. 때문에 중국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 정보기술(IT) 기업들은 텐센트와 사업적으로 제휴를 맺기를 원하는데, 간담회 돌연 연기로 텐센트와 협력기회를 찾던 국내 기업들은 당혹스러워 했다.

국내 콘텐츠 제작 중소기업 A사는 중국에서 맺은 계약이 잇따라 취소·보류되는 당혹스러운 일을 겪고 있다. 지난해 초 중국기업과 함께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한 계약이 돌연 보류됐다는 통보를 받은 것이다. 중국 기업과 콘텐츠 제작 계약을 맺고 콘텐츠를 납품한 B사는 중국기업이 보낸 돈을 받지 못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이 회사 대표는 "중국 정부 측에서 한국 기업에 돈을 쓰는 것을 막다보니 정부 지원을 받는 기업들과의 계약은 모두 보류 및 취소된 상황"이라며 "광고주쪽에서 돈을 집행했지만 중국 세무 당국측에서 세율 심사 등을 까다롭게 하는지 , 2주전에 들어와야할 돈이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지난 2일 디페이스 공격을 당한 웹사이트.
지난 2일 디페이스 공격을 당한 웹사이트.

■네티즌들 보상운동 제안까지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한 한국 기업들의 피해사례가 잇따라 보도되면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국민들이 보상해 주자'는 보상운동 바람이 일고 있다.

한 네티즌은 "당분간 마트는 롯데마트만 간다. 중국 사업 다 철수해도 감당할 수 있을 만큼 국민들이 밀어줘야한다"고 제안했다.

다른 네티즌도 "롯데마트에서 롯데 제품만 사줘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정부는 사드 협력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서 애국기업들이 중국눈치 보지 않고 사업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정부, 외교적 수단으로 기업피해 줄여줘야"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피해를 입는 한국 기업들이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뽀족한 대안을 내놓지 않는데 대해 전문가들의 비판도 확산되고 있다.

이미 롯데그룹의 중국사업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데다 한국 게임의 중국 수출길이 막혔고, 방송 콘텐츠등 한류는 물론 중소기업들까지 직접 피해 당사자가 되고 있는데도 정부가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데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외교 안보 분야의 한 대학교수는 "자국 기업이 외국 정부 정책에 의해 일방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데도 이렇다할 입장 조차 내놓지 않는 정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해 한국 기업들의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