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대북지원, 개발협력 방식으로 전환해야"

'새로운 남북 경제교류 및 협력방안 모색' 학술 세미나
남북경협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 쏟아져

국민대학교 한반도미래연구원은 통일교육위원 서울협의회와 공동으로 학술세미나를 13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새로운 남북경제교류 및 협력방안 모색'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서는 남북경협의 필요성과 차기 정부의 남북경협 방향성에 대한 다양한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홍양호 국민대학교 한반도미래연구원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작년 2월 북핵.미사일 문제로 인해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되면서부터 그동안의 남북 간 경제협력은 완전히 단절된 상황"이라면서 "남북경제 협력의 실효성에 대한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현실에서 남북경협을 논의하는 것이 시기상조로 생각되지만 현재의 남북관계와 북한을 바라보는 우리 사회 내부의 분위기에만 매몰돼선 안된다"고 말했다. 홍 원장은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한반도의 미래를 준비한다는 차원에서 학계와 시민사회의 다양한 학술적 의견과 지혜를 모아보는 것도 필요하다"며 "북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향후 진행될 남북교류 사업은 현실적으로 제한적인 범위에서만 가능하다. 다시 시작되는 남북 간 경제교류 및 협력은 엄중한 한반도 상황을 고려해 과거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돼야 할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세미나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유지수 통일교육위원회 서울협의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새로운 남북경제 교류 및 협력방안 모색 학술회의는 학계 전문가들과 통일교육위원들의 지식과 지혜를 융합하는 공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환영 인사를 전했다.


유 회장은 또 "오늘은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98주년 되는 날"이라며 "조국 광복을 위해 희생한 독립운동가들이 진정으로 원했던 국가는 분단된 지금의 한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사덕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세미나가 남북이 상생하는 경협을 위한 첫걸음임을 강조했다. 홍 의장은 "우리(나라)의 단기부동자원이 1000조원, 신탁자금도 1700조원에 달하지만, 북한은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김정은 집권 후 작년까지 중국을 모방해 26개의 특구를 건설했다"고 덧붙였다.

captinm@fnnews.com 문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