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2018 평창 개최도시 장애인 접근성 현장 점검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부터 24일까지 2일간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개최도시에 있는 민간 편의시설의 장애인 접근성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현장 점검은 강릉과 평창의 음식점, 숙박업소, 관광시설 등, 민간 편의시설의 장애인 접근성 현황을 살펴보고 앞으로의 개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 점검에는 문체부 체육협력관, 장애인체육과 담당자, 강원도·강릉시·평창군 장애인 접근성 개선 담당자 등 유관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지체 장애, 시각 장애 등의 장애를 가진 장애인단체 관계자들이 동행해 장애인의 관점에서 접근성 실태를 점검하고, 향후 장애인 접근성 개선 시에 반드시 고려해야 할 사항을 도출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문체부는 현장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개최도시 민간시설(음식점, 숙박업소, 관광시설, 공중화장실)에 경사로, 안전 바, 자동문을 설치하는 등, 장애인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접근성 개선 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 1월 11일 관계 부처 합동으로 체결한 ‘무장애 관광도시 창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로서 강원도 및 개최도시(강릉・평창・정선)와 협력해 올해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