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닻올린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새 정부 '5년 밑그림' 그린다

"내달말 정책로드맵 마련 7월초 대통령에 보고"
김진표 위원장 밝혀

문재인정부 '인수위원회'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2일 현판식을 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위원회는 이날부터 약 50일간 당.정.청이 함께 참여해 구체적 정책 로드맵을 만들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다.

또 이와 별도로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실 산하에 국민참여기구를 두어 국민의 목소리가 국정과제 수립에 반영되게 하는 통로도 갖춘다.

김진표 위원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현판식을 한 뒤 전체회의에서 "위원회 규모는 작지만 신속히 운영해 오는 6월 말까지 계획을 마련하고, 7월 초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적극적 국민주권주의에 입각해 국민참여 소통기구를 운영하겠다"고 소개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김태년 부위원장과 6개 분과 위원장들이 참석했다.

위원회 부위원장에는 장하성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임명됐다. 김태년 부위원장은 "당.정.청 정책 책임자들이 참여해 협업 작업을 할 것"이라며 "5년 임기 중에 해야 할 일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책을 구상할 6개 분과위원회 위원들도 지난 19일 임명됐다. 분과위는 △기획 5명 △경제1 5명 △경제2 5명 △사회 7명 △정치.행정 4명 △외교.안보 4명 등 6명의 분과위원장을 포함해 위원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외곽조직으로는 △실무위원회 △전문위원단 △지원단 등 세 그룹이 운용된다. 분과위를 지원하는 실무위원회는 국무 1차장과 부.처.청 1급 공무원으로 이뤄진다. 부처 파견 공무원, 국책연구기관 직원 등 실무작업을 위한 지원인력 50명 내외로 운영될 예정이다.
당에서 35명, 정부에서 30명을 파견하는 전문위원단 단장에는 김성주 전 의원이 선임됐다.

위원들은 공약의 현실성을 따져보고 소요재원을 파악해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정책 우선순위를 정한다. 당장 실현 가능한 공약은 단기과제로 제시하고 큰 개혁이 필요한 공약 등은 장기과제로 구분할 계획이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