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안현호 일자리수석 내정철회

靑, 안현호 일자리수석 내정철회

청와대가 안현호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사진) 내정을 철회했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1일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내정자에 대한 내정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이 부위원장은 "(안 내정자가) 청와대 인사검증에서 걸렸다고 한다"며 "원점에서 (인선을) 다시 시작하는 듯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노동계가 안 내정자에 대한 인선을 반대해서 그런 것 아니냐'는 질문엔 "그건 전혀 아니다"고 답했다.

이 부위원장은 일자리수석 내정 취소로 업무에 차질이 없냐는 취지의 물음엔 "이미 30여명의 위원들이 일하고 있어 큰 무리는 없다"고 말했다.

일자리수석은 청와대 경제정책을 담당하는 정책실장 산하 3개 수석 중에서도 선임이다. 일자리 정책을 국정과제의 1순위로 두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안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중앙고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81년 행정고시(25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1차관을 지낸 정통 경제관료다. 이후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 단국대 석좌교수, 삼정KPMG 고문 등을 맡았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