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화여대, 학관 물탱크 터져 2500명 대피 소동

1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교내 학관 건물 옥상의 물탱크가 파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화여대에 따르면 학관 건물 5층과 지붕 사이에 설치된 물탱크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파열되면서 물 7000L가 5층짜리 건물 내부로 흘러 들어와 해당 건물에서 강의를 듣던 학생, 교직원 등 2500여명이 대피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부상자는 없다.

5층에서 수업을 듣고 있었다는 한 학생은 "바로 옆 강의실에서 쿵소리와 함께 비명소리가 나고 천장이 무너져있고 물바다가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사고 직후 배수 작업을 진행하는 동시에 감전 등 사고 예방을 위한 전기 차단 등 수습 작업을 진행했다.

옥상에서 내려온 물은 중앙계단을 타고 건물 3층까지 내려왔으며 최고층인 5층의 일부 천장도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는 "물탱크에서 흘러나온 물로 눅눅해진 5층 동아리방 등 천장재 일부가 바닥에 낙하된 것을 학생들이 붕괴로 오인했으나 사실이 아니다"며 "해당 건물은 안전상의 이유로 2일 오전 8시까지 출입을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물탱크가 노후화해 터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다.

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